HOME

Main navigation
모델
911

국내 포르쉐 보도자료

최근 포르쉐 관련 보도자료를 아래에서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클 슈타이너 신임 R&D 부문 총괄에 임명볼프강 하츠 퇴임

스투트가르트. 포르쉐가 R&D 부문 총괄을 새롭게 임명했다. 포르쉐 AG 감독 이사회가 볼프강 하츠(Wolfgang Hatz, 57)의 후임으로 마이클 슈타이너 박사(Dr Michael Steiner, 51)를 임명함에 따라 슈타이너 박사가 R&D 부문을 총괄하게 된다. 볼프강 하츠 전 R&D 총괄은 2011년 2월부터 재직해왔으며, 이번 퇴임은 본인의 뜻에 따른 것으로 감독 이사회와의 상호 동의 하에 계약이 해지됐다. 새롭게 임명된 슈타이너 박사는 14년 동안 포르쉐 바이작(Weissach) 연구개발센터의 요직을 두루 거친 인물이며, 가장 최근에는 완성차 엔지니어링 및 품질관리(Complete Vehicle Engineering/Quality Management) 부문 부사장직으로 역임한 바 있다.

볼프강 포르쉐 박사(Dr Wolfgang Porsche) 감독 이사회 회장은 하츠가 바이작 R&D 센터를 이끈 5년 넘는 기간 동안 업무를 훌륭히 수행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여기에는 포르쉐의 신모델들을 성공적으로 개발한 것뿐 아니라, 918 스파이더를 비롯해 혁신적인 슈퍼 스포츠카의 출시 및 세계적인 모터스포츠 레이스로의 재입성 등 하츠 전 총괄의 성과에 대한 감사를 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볼프강 하츠가 보여준 뛰어난 활약은 2015년 6월 르망(Le Mans)에서 포르쉐 LMP1 레이스카가 두 번이나 승리하면서 정점을 찍었다”고 감독 이사회 의장은 덧붙였다. 그 밖에 하츠는 2015년 프랑크푸르트 국제모터쇼(IAA)에서 선보인 미션E 컨셉트카 개발에서 매우 중요한 임무를 수행한 바 있으며 포르쉐 역사상 최초의 순수 전기차인 미션E는 앞으로 2-3년 내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하츠는 폭스바겐 그룹의 디젤차 문제 발생 초기인 지난해 9월 사전 예방 차원에서 임시 휴직에 들어갔다. 이후 지속적인 조사를 받았으나 공동 책임에 대한 증거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내부 조사와 그에 따른 휴직 장기화에 따라 스스로 사의를 표명한 것이다. “포르쉐에서 보낸 시간은 소중한 추억이며, 마이클 슈타이너가 후임으로 오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하츠는 전했다.

올리버 블루메(Oliver Blume) 포르쉐 회장은 “내부 인사 중 마이클 슈타이너가 R&D 부문의 경영을 책임질 수 있는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인물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슈타이너는 2002년부터 혁신 및 컨셉트(Innovation and Concepts) 부문 총괄, 2005년부터 신설 파나메라 시리즈 부문 제1 총괄, 2011년부터 완성차 엔지니어링 및 품질관리 부문 부사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방대한 전문성을 수 차례에 걸쳐 입증한 바 있다고 블루메 회장은 덧붙였다. 슈타이너는 포르쉐 합류 전 스투트가르트(Stuttgart)에 위치한 다임러 AG에서 7년간 근무했으며, 기계공학 석사학위 취득 후 1995년 뮌헨 기술 대학교(Technical University of Munich)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향후 슈타이너는 전기화(electrification), 디지털화(digitalisation), 연결성(connectivity) 등 포르쉐의 미래에 큰 의미를 갖는 세 키워드를 주제로 신사업을 주도할 계획이다. 포르쉐가 지닌 전통적 DNA에 미래 기술을 접목한다는 핵심 가치 실현의 일환으로, 현재 R&D 부문에서 가장 주력하고 있는 순수 배터리 스포츠카가 새로운 도약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 코리아 PR
뉴스커뮤니케이션스 Porsche@newscom.co.kr
김지현 팀장
박지혜 과장
성수지 과장

포르쉐 코리아
최희윤 차장 heeyoon.choi@porsche.co.kr
권오상 사원 ohsang.kwon@porsche.co.kr

04.05.2016

이전 년도 국내 보도 자료 열람을 위해서는 아래 해당 년도를 클릭하여 주십시오.